본문 바로가기

김기태 前 LG 감독, 위기의 기아 구할까? 감독 물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09:46
‘김기태’. [사진 LG트윈스 홈페이지]
김기태(45) 전 프로야구구단 LG트윈즈 감독이 기아 타이거즈의 새 사령탑 물망에 올랐다.



2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기태 전 LG 감독이 KIA의 새 감독 물망에 올랐다. 현재 구단주의 결정만 남은 상태이며 이르면 이날 인선이 마무리되는 대로 공식발표 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기태 전 감독은 11년 만에 LG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경력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김기태 전 감독의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십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김기태 감독은 비교적 젊은 나이로 선수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유형의 감독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기아 타이거즈는 25일 선동열 전 감독이 갑작스럽게 사임을 발표하면서 사령탑 자리에 공백이 생긴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기태’. [사진 LG트윈스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