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공필성 감독 임명에 "거부" 사상 초유 사태…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09:28
‘공필성’ [사진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프로야구 구단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공필성(47) 코치의 감독 임명을 거부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공필성 코치는 현재 롯데 자이언츠의 2군 수비 코치로 롯데 자이언츠에서 내야수로 선수생활을 한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이다.



경성대학교 졸업후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한 공필성 코치는 주로 3루수로 활약했다.



특히 몸에 맞는 공을 피하지 않는 투혼으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앞서 한 매체는 27일 오전 롯데 선수들이 공필성 코치의 감독 임명을 반대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롯데 선수들이 지난 주말 롯데 최하진 사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그 자리에서 선수들은 공필성 코치, 권두조 코치 등 소위 프런트라인 코치들과 야구를 같이 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 롯데 선수들은 공필성 코치의 감독 선임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배재후 단장과 이문한 운영부장에 대해서도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선수단이 월권으로 비쳐질 수 있는 감독 임명에 개입한 것은 롯데 프런트가 김시진 감독의 중도사퇴를 유도할 때 흘러나온 공필성 코치의 감독 승격을 접지 않고 있는 정황에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는 선수단이 프런트가 선수단에 방출, 연봉 삭감, 강압적 훈련 등의 방법으로 ‘부당한 보복’을 가할 것이라는 정황을 감지했다는 것이다.



롯데 관계자는 “실권자인 배 단장이 미는 카드를 최 사장이 반대하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감독 선임이 불가능하다. 결국 프런트 내부 의견통일이 안 되니 신동인 구단주 대행이 결정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필성'.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