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란 김상민 의원 결혼, "지인 소개로 만나 상견례까지 마쳐"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08:28




김상민(41·비례대표) 새누리당 의원이 김경란(37) 전 KBS 아나운서와 내년 1월에 결혼식을 올린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로 시작한 글에서 김 의원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란 사람이 결혼이란 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제가 경란씨와 결혼을 한다니 온통 인터넷이 떠들썩합니다”라며 “어찌 저 같이 부족한 사람이 경란씨 처럼 오랜 시간 좋은 회사에서 프로페셔널하게 일하고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는 사람과 결혼하게 되었을까? 저도 믿겨지지 않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제가 만나온 경란씨는 사람을 환경이나 배경으로 평가하지 않는 사람이었습니다”라며 “저는 오랜 시간 동안 저 처럼 평범한 집안, 특별한 배경이 없는 사람들도 이 세상에서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라고 또 간절히 바라며 살아왔습니다. 그렇게 살아온 저의 삶을 경란씨는 누구보다 크게 평가해주고 인정해주었습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게 고마워했다.



또 "좌충우돌 부족하기만 했던 저의 의정활동에도 지혜로운 조언자가 되어주었습니다. 무엇보다 약자와 어려운 사람들 편에서 어떤 힘과 권력에도 굴하지 말고 용기 있게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줄 것을 당부해주었습니다"라며 "나에게 경란씨는 누가 뭐래도 평강공주입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경란씨를 평생 지키고 사랑하며 함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줄 수 있는 인생을 살아가려합니다"라며 "앞으로 경란씨를 더 사랑하고 잘 지키며 행복하게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김 의원은 26일 본지 통화에서 “국정감사 기간에 (결혼 보도가) 나와서 곤혹스럽다”면서도 “지인의 소개로 함께 식사를 한 게 계기가 돼 7월부터 만나게 됐고, 얼마 전 양가 부모님과 상견례까지 마쳤다”고 말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두 사람은 서울의 모 예식장에서 예배로 결혼식을 올리고, 주례는 김장환 중앙침례교회 목사 겸 극동방송회장이 맡는다. 이들은 김 의원의 고향인 수원시 장안구에 신혼집을 꾸릴 예정이다.



김 의원은 아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새누리당 청년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에 등원했다. 이후 새누리당 대선기획단 조직위원, 대통령후보 경선 박근혜 후보 캠프 청년특보, 당 대선 중앙선거대책본부 청년본부장 등을 지냈고 현재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김 전 아나운서는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뉴스9’, ‘열린음악회’ 등을 진행했다. 2012년 10월 프리랜서 선언 후에는 다양한 방송과 함께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