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란 김상민 의원 결혼, "저란 사람이 결혼이란 걸…"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7 08:13
김상민 의원, 방송인 김경란 [사진=김상민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경란(37)아나운서와 새누리당 김상민(41·비례대표) 의원이 내년 1월 6일 결혼식을 올린다.



김 의원은 26일 본지 통화에서 “국정감사 기간에 (결혼 보도가) 나와서 곤혹스럽다”면서도 “지인의 소개로 함께 식사를 한 게 계기가 돼 7월부터 만나게 됐고, 얼마 전 양가 부모님과 상견례까지 마쳤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로 시작한 글에서 김 의원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란 사람이 결혼이란 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제가 경란씨와 결혼을 한다니 온통 인터넷이 떠들썩합니다"라며 "어찌 저 같이 부족한 사람이 경란씨 처럼 오랜 시간 좋은 회사에서 프로페셔널 하게 일하고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는 사람과 결혼하게 되었을까? 저도 믿겨지지 않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라고 김 전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아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새누리당 청년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에 등원했다. 이후 새누리당 대선기획단 조직위원, 대통령후보 경선 박근혜 후보 캠프 청년특보, 당 대선 중앙선거대책본부 청년본부장 등을 지냈고 현재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두 사람은 서울의 모 예식장에서 예배로 결혼식을 올리고, 주례는 김장환 중앙침례교회 목사 겸 극동방송회장이 맡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