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29일 여야 지도부와 회동

중앙일보 2014.10.27 01:15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국회에서 여야 지도부를 만난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박 대통령이 2015년 예산안에 대한 시정(施政)연설을 한 뒤 국회에서 여야 지도부를 초청해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석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이완구 원내대표·주호영 정책위의장,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우윤근 원내대표·백재현 정책위의장 등이다. 박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 국회에서 만나는 건 지난해 9월 당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의 3자 회동에 이어 13개월 만이다.


공무원연금법 협조 구할 듯
새누리 '하후상박' 도입키로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심사 기일(12월 2일) 내 처리와 공무원연금 개혁안의 연내 처리를 강조한 뒤 여야 지도부에 협조를 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 공무원연금개혁 TF는 26일 비공개회의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국민연금과 같이 ‘하후상박식’으로 소득재분배 기능을 도입하기로 했다. 공무원연금은 현재 공무원 개인의 재직기간과 급여에 비례해 수령액을 정하는 구조지만, 새누리당은 여기에 전체 가입자의 재직기간 평균 급여(A급여)를 합산해 연금 수령액을 산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용호·천권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