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니들 싫어' 국회 기둥에 낙서한 대학생 2명 입건

중앙일보 2014.10.26 22:14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침입해 건물에 낙서한 혐의(공용건조물 침입 및 공용물건손상)로 서울 소재 한 대학 재학생인 문모(25)씨와 김모(2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문씨 등은 이날 오후 5시 55분쯤 국회 본청 후문 기둥에 검은색 래커로 ‘나 니들 시러(싫어)’라는 낙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오후 5시 20분쯤 아무런 제지 없이 국회 남문을 통과해 안으로 들어가 낙서를 하다가 국회 상황실 근무자와 순찰 중이던 기동대 직원에게 현장에서 붙잡혔다. 국회 방호과 관계자는 “낙서를 하고 국회밖으로 나가려던 이들을 CCTV로 확인 한뒤 붙잡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죄가 되는지 모르고 광고 관련 수업에 제출할 과제물 때문에 낙서를 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관계자가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