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 이승환 결과 들은 에일리도 충격… "몰래 카메라 같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6 15:12


 

‘발전소 이승환’ 김영관이 ‘히든싱어’ 시즌3에서 두 번째 기적을 만들어냈다.



25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3’ 이승환 편에서 김영관은 완벽한 싱크로율로 최종 라운드에서 1표 차이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이승환은 100표 중 80표를 자신하며 출사표를 던졌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100표 중 36표를 받으며 ‘발전소 이승환’ 김영관에게 1표차이로 패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승환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원 모어 찬스의 정지찬, 봄 여름 가을 겨울의 김종진, 전택환, 가수 에일리, 티아라 소연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출연했다.



특히 에일리는 타 프로그램에서 이승환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다고 말하며, 당시 노래를 워낙 많이 들었기 때문에 정답 맞추기에 자신감을 내보였다. 에일리는 “모창 능력자들이 다 너무 완벽하다”며 “이 상황 자체가 몰래 카메라 같다”라는 말로 현장 상황을 표현했다.



하지만 에일리는 스케줄 관계로 2라운드까지만 참여해야 했고, 다음 날 함께 출연했던 티아라 멤버들에게 결과를 전해 듣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에일리는 ”(참가자들이)그 날 너무 강했다. 내가 그 자리에 있었으면 더 헷갈렸을 것 같다”면서 “그 자리에서 투표를 안 해도 돼서 한편으론 다행이었다”고 털어놨다.



네티즌들 역시 “‘히든싱어’ 이승환 편 충격의 도가니였어” “‘히든싱어’ 이승환, 시즌이 지날 수록 점점 흥미진진하네” “‘히든싱어’ 이승환 열성팬이 진정한 우상을 이겼다. 앞으로 좋은 활동 펼치길”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히든싱어 이승환’ [사진 JTBC]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