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샌프란시스코, 월드시리즈 4차전 승리…2승2패

중앙일보 2014.10.26 14:34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가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와 캔자스시티가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샌프란시스코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11-4로 승리했다. 1차전을 승리했지만 2·3차전은 진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승리로 캔자스시티와 시리즈 전적 2승2패가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선발 투수 라이언 보겔송이 무너졌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보겔송은 2와 3분의2이닝 동안 7피안타 4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이후 등판한 구원 투수들이 무실점 호투했고, 타선이 폭발하면서 패전 투수를 면했다.



이기겠다는 의지가 강렬했던 샌프란시스코가 1회 선제점을 냈다. 하지만 1-0으로 앞선 3회 초 선발 보겔송이 흔들리면서 4실점했다. 경기 흐름이 넘어갈 뻔했지만 샌프란시스코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바로 이어진 3회 말 쫓아가는 점수를 만들었고, 2-4로 뒤진 5회 1사 만루에서 후안 페레즈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더해 동점이 됐다.



그리고 6회에 역전했다. 4-4 동점 상황 2사 만루에서 파블로 산도발이 결승타를 때려 2타점을 올렸다. 7-4로 앞선 7회에도 안타를 몰아치며 4점을 추가해 승부를 결정지었다. 양 팀의 5차전은 27일 같은 경기장에서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