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대통령, 어려움 있다면 솔직해야…"

중앙일보 2014.10.26 14:32
안희정 충남지사가 “국가가 재정 어려움이 있다면 솔직하게 국민에게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2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시도지사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현재 형편이 예산을 더 달라고 말하기엔 어려운 상황”이라며 “세수 결손과 경제성장률 둔화 등 국가 지원에 커다란 걱정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예산 심의를 앞두고 각 지방자치단체 대표들이 참석해 향후 전략과 예산 확보 대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안 지사 외에 이시종 충북지사, 윤장현 광주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참석했다.



안 지사는 “국가가 정직하게 국민과 대화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담배세의 경우 정부가 복지문제 때문에 인상했다고 한다면 정확히 어떤 복지 문제인지 구체적으로 제시해줘야 한다는 뜻이다. 그는 “이는 부자증세냐 서민증세냐의 쟁점이 아니라 그 이상의 문제다. 지도자들이 정직하게 대화해 국가가 약속해야 한다”고 도 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서슴지 않았다. 안 지사는 “중앙집중화된 국가의 낡은 관행이 예산 집행의 비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있다. 규제혁신은 시장과 정부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에도 이뤄져야 한다”며 “국가가 미래 비전을 갖고 현재와 미래가 균형되게 예산을 배치하기 위해 지방정부와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 지사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개헌 논란에 대해 “각 정당과 지도자들의 권력싸움의 일환으로 개헌논의가 진행되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의 장기 전망을 놓고 어떤 것이 국가 운영에 가장 효율적인 운영체제가 될지 고심해주길 바란다”며 “적절한 시점에 지방자치권과 관련한 헌법 개정 논의도 국회에서 논의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