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 대반전…‘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을 탈락시킨 주인공…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6 11:46














‘히든싱어’에서 두 번째 우승자가 탄생했다. ‘발전소 이승환’ 이라 불린다는 김영관씨가 그 주인공이다.



25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3’에서는 모창 참가자 김영관씨가 초반부터 실력 발휘를 하며 이승환을 위협했다. 이승환이 “저 어렸을 때 목소리, 초창기 음반 목소리랑 정말 흡사하다”고 인정할 정도의 실력이었다.



이날 김씨는 최종 라운드에서 이승환에 1표가 많아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환은 김씨에 한표 뒤진 36표를 받았다.

한편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히든싱어' 사상 최초로 라이브 밴드 연주로 진행됐다. 이승환의 절친인 원 모어 찬스의 정지찬을 비롯해, 봄 여름 가을 겨울의 김종진, 전택환, 가수 에일리, 티아라 (소연, 은정, 효민) 등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중공업 발전소 제어시스템 연구원인 김영관씨는 “수험생 시절 이승환의 ‘붉은 낙타’를 반복해서 듣다 테이프 두 개가 늘어져 결국 CD까지 사서들을 정도로 좋아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대학 시절 가요제에 나가 ‘붉은 낙타’로 1등을 했던 경험이 있다"며 이승환의 오랜 팬임을 밝혔다.



김씨는 이날 이승환을 직접 대면한 소감에 대해 “형님 옆에 이렇게 한 공간, 한 시간에 함께 있다는 거 자체만으로도 기적인데, 이렇게 잘 했다고 칭찬해주셔서 감사하고 얼떨떨하고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승환은 녹화 이후 진행된 ‘차카게 살자’ 자선공연에서 “히든싱어가 아니라 힘든싱어였다. 히든싱어 출연 후 다음날까지 얼굴이 까맸다”라고 말하면서 “간이 다 타들어갔기 때문”이라고 당시의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히든싱어’ 이승환 1표 차이로 탈락? 말도 안 돼” “‘히든싱어’ 이승환 정말 손에 땀을 쥐는 방송이었어” “‘히든싱어’ 이승환 편, 우승은 뺏겼지만 뿌듯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송이 기자 songi333@joongang.co.kr

[사진 JTBC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