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권 재창출용 전술? 호사가들의 입방아일 뿐”

중앙선데이 2014.10.26 00:18 398호 3면 지면보기
이재오 의원의 적극적인 개헌 추진에 의혹의 눈길을 보내는 이들도 있다. 이명박(MB) 정부 시절에는 친이계 실세였던 그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정치적으로 소외당하자 ‘개헌 전도사’로 나섰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엔 높은 지지율을 누리는 차기 대권주자가 보이지 않자 이원집정부제 개헌으로 외부 명망가를 대통령 후보로 영입해 정권을 재창출하려는 전술을 구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MB 정부 시절 실세였는데 그때는 왜 지금처럼 개헌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았나.
“나는 MB 정부 시절 개헌안을 직접 만든 사람이다. 헌법학자에게 용역을 줘 분권형 4년 중임제 개헌안을 마련해 법제처의 자구심사를 거친 뒤 의원들을 찾아다니며 서명도 받았다. MB도 개헌하자고 12차례나 국회에 얘기했다. 임기가 반년밖에 남지 않은 2012년 광복절에도 개헌을 촉구했다. 그런데도 여야가 다 반대했다. 대선 주자들이 결정되자 더욱 반대하더라.”

-너무 늦게 시작한 거 아닌가.
“아니다. MB 취임 직후부터 개헌을 추진했지만 당시 친이계와 함께 여당을 반분했던 친박(박근혜계)들이 무조건 반대했다. 야당도 무조건 반대했다. 그러니 정권 초반임에도 동력이 생기지 않은 거다. 그런데 지금은 여야가 다 개헌을 하자는 입장이다. 그러니까 개헌의 적기란 거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같은 외부 명망가를 대통령 후보로 영입해 정권을 재창출하려는 의도에서 개헌을 추진한다는 주장도 있다.
“개헌에 반대하고 싶은데 명분은 없는, 호사가들이 하는 소리일 뿐이다. 나는 5선 의원에 장관까지 하면서 ‘이래선 나라가 정말이지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라를 살리기 위해 개헌을 추진하는 것뿐이다. 개헌하고 난 뒤 내가 의원을 더 할지 안 할지는 모르는 일이다.”

-그래도 새누리당 의원들이 개헌을 추진하는 배경엔 정권 재창출에 대한 고려가 깔린 게 아닌가.
“그건 여야가 똑같다. 야당도 이대론 정권 창출이 어려우니 개헌하자는 거다. 그쪽의 대권 주자들도 개헌에 찬성하지 않나. 다만 특정인의 권력 획득을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개헌은 안 된다. 물을 바꾸면 새 고기가 와 헤엄치게 해야지, 옛날 고기가 다시 와 뒹구는 건 안 된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