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오늘 진행돼…총연출 박칼린·피날레샤이니 출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24 14:43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이 오늘 24일 폐막한다. 연출은 음악감독 박칼린이 맡았다.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폐막식은 24일 오후 6시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일주일 간의 열전을 마치고 선수들 모두가 즐기는 무대가 준비돼 있다.



폐막식을 담당하게 된 박칼린 총감독은 23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일(24일)이 폐막식이다. 기대된다”며 “전반적으로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의 경기와 한국적 색채를 부각하는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7개, 은메달 54개, 동메달 72개로, 중국(금메달 157개)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금메달 37개로 3위에, 이란이 금메달 35개로 4위에 올랐다.



박칼린 총감독은 “폐회식은 ‘Anytime, Anywhere…(언제, 어디서나)’라는 주제이다. 인생은 불가능의 연속이며 언제 어디서나 그러한 도전은 만날 수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폐막식에서는 한국 전통의 소리, 음악, 춤 등을 소재로 흥겨운 한국 전통 문화 예술로 무대를 꾸민다. 또 케이팝과 불꽃놀이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대회의 피날레 공연은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장식한다. 마지막 불꽃놀이로 7일의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홈페이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