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속 높아지는 화장률 … 화장(火葬)이 '대세' 남성이 더 높아

중앙일보 2014.10.20 12:04
화장(火葬)문화가 확산되면서 화장률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20일 지난해 사망자 26만6257명 중 20만4750명(76.9%)이 화장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2년(74%)보다 2.9%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20년 전인 1993년 화장률(19.1%)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했다.



남성 화장률이 80%로 여성(73%)보다 높았다. 또 화장률은 연령이 낮을수록 높아져 20대에서는 99.5%가 화장을 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89.2%로 최고였다. 이어 인천(87.8%), 울산(84.4%), 서울(84.2%) 순이다.



반대로 충남(59.3%), 제주(59.9%), 전남(60.8%) 등은 화장률이 낮았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가족 구조의 변화와 매장공간 부족으로 화장이 계속 많아질 것"이라며 "2~3년 후에는 화장률이 선진국 수준인 8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에는 55곳의 화장시설이 있으며 올해 안에 2곳(춘천·순천), 내년 5곳(강릉·목포·정읍·문경·구미)이 추가로 완공될 예정이다.



김혜미 기자 creat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