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 판교 야외공연장 인근 환풍구 붕괴…25명 추락·사망 2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17 19:11
[사진 YTN 화면 캡처]




걸그룹 포미닛이 공연하던 중 공연장 인근 환풍구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사망했다.



17일 오후 5시 50분쯤 경기도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의 유스페이스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 '제1회 판교 테크노밸리축제' 공연에서 환풍구가 붕괴되면서 공연 관람객 25명이 20m 아래로 추락했다. 이들은 119 구조대원과 경찰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사고로 현재 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큰 부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공연장에서는 인기 걸그룹 포미닛의 공연이 진행중이었다. 당시 사고 현장에는 700여명이 공연을 관람하고 있었다.

한 사고 목격자는 "이 환풍구는 옆 계단으로 쉽게 올라갈 수 있는 높이 였다"며 "갑자기 쿵하는 소리와 함께 철판이 붕괴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관람객들이 공연을 보기 위해 지하주차장 환풍구에 올라가면서 덮개가 무게를 이기지 못해 붕괴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이날 행사에는 가수 포미닛, 정기고, 티아라, 비트버거, 트랜스픽션, 체리필터 등이 공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