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ide Shot] 말랄라의 나라 파키스탄 소녀들

중앙선데이 2014.10.12 01:02 396호 16면 지면보기
“총탄은 우리를 침묵시키지 못한다.” ‘탈레반 피격 소녀’로 잘 알려진 파키스탄의 말랄라 유사프자이(17)의 외침은 지난해 뉴욕의 유엔총회장을 휘어잡았다. “한 명의 어린이, 한 권의 책, 한 자루의 펜이 세상을 바꾼다”고 말하자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전 세계를 감동시킨 바로 이 소녀가 올해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말랄라는 이슬람국가인 파키스탄에서 여성의 교육 받을 권리를 옹호하는 활동을 벌였다. 2012년 이에 반감을 가진 탈레반 대원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았지만 영국에서 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사진은 11일 말랄라의 조국인 파키스탄의 민고라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여학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한 여학생이 ‘알라신의 이름으로, 축복과 자비를’이라는 내용의 페이스 페인팅을 한 채 공부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