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경청장 경질" … 감사원, 세월호 감사 국회 보고

중앙일보 2014.10.11 00:54 종합 6면 지면보기
감사원이 세월호 사건 당시 부실한 구조활동의 책임을 물어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을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의 김형준 센터장 등 4명에 대해선 해임하라고 통보했다.



 감사원은 10일 세월호 사건의 최종 감사결과를 국회에 보고하며 이같이 밝혔다. 감사원은 앞서 지난 7월 8일엔 세월호가 도입될 때부터 변조된 자료로 인가를 받는 등 총체적 부실이었다는 중간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3개월 뒤인 이번에는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관련자 책임을 묻는 내용이 포함됐다.



 감사원은 세월호 참사에 직·간접으로 책임이 있는 50명을 문책 대상으로 확정했다. 김석균 청장의 경우 국가공무원법의 징계규정을 적용받지 않는 고위직이어서 상급기관인 해양수산부에 인사자료를 통보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경질을 요구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남상호 소방방재청장에 대해선 직접 책임은 없지만 재난관리 조직·인력 등을 제대로 운용하지 않았다며 주의 조치를 취했다. 김형준 센터장·목포해경 123정장(김경일 경위)·김문홍 목포해양경찰서장 등 3명은 부실 구조의 책임을 물어, 장지명 전 인천해양경찰서 해상안전과장은 세월호 운항관리규정 심사·승인업무의 부당 처리를 이유로 해임을 요구했다.



허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