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 유전, 뉴딜정책에 포함 검토하라" 김세호 전 차관이 지시

중앙일보 2005.05.31 05:44 종합 10면 지면보기
철도공사(전 철도청)의 러시아 유전개발 투자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30일 김세호 전 건설교통부 차관(구속기소)이 유전사업을 지난해 건교부의 '뉴딜정책'에 포함하려 한 단서를 포착하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건교부를 비롯한 각 부처는 대규모 공공투자사업을 벌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를 진작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국책사업으로 1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정책'을 추진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김 전 차관이 지난해 10월 말 자신이 주재한 건교부 뉴딜정책 연구개발(R&D) 회의에서 당시 철도정책국장 김모씨에게 '철도공사의 페트로사흐 유전인수 사업을 뉴딜정책에 포함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한 단서(회의 참가자의 메모 등)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전인수 사업은 그해 11월 15일 러시아 측과의 계약이 백지화되면서 뉴딜정책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7월 전대월 하이앤드 대표(구속기소)가 이광재 열린우리당 의원의 소개로 석유전문가 허문석(인터폴 적색수배)씨를 만난 곳은 이 의원의 후원회장인 이기명씨 사무실이라는 점을 밝혀내고 이씨가 유전사업 논의에 동석했는지를 캐고 있다. 지금까지 이기명씨는 "전씨는 이 의원 사무실에서 한 차례 만났을 뿐"이라며 유전사업 개입 의혹을 부인해 왔다.

조강수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