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페이스북에 한글날 메시지 올려

중앙일보 2014.10.09 14:59




박근혜 대통령이 한글날인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글날은 과연 한글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를 깨우쳐주는 소중한 날”이란 글을 남겼다. 박 대통령은 이날 ‘568번째 한글의 날을 기념하면서…’라는 제목으로 이 같은 글과 자신의 붓글씨 사진을 공개했다.



박 대통령은 “자랑스런 우리의 글 한글, 우리 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한글”이라며 “이 시대 인터넷에도 가장 효율적이라는 한글”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일 유용하게 쓰면서도 고마움을 잊고 사는 우리에게 한글날은 과연 한글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를 깨우쳐주는 소중한 날”이라며 “한글을 배우려는 외국인들도 늘어나고 있다는데, 더욱 많은 세계인들과 한글의 매력을 나눌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올린 ‘한국의 기상 태권도’란 붓글씨 사진은 지난달 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 개원식 때 설치된 태권도원 표석의 문구를 담은 것이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사진=박근혜 대통령 페이스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