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50전투기 첫 실사격…결과는

중앙일보 2014.10.09 11:42
공군이 지난 8일 동해상에서 국산전투기 FA-50의 공대지 무장 실사격을 최초로 실시해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FA-50 전투기에서 공대지 미사일인 AGM-65G(매버릭)가 발사되는 장면. [사진 공군])





"명중"

우리 기술로 제작한 첫 국산 전투기 FA-50이 첫 미사일 발사를 성공했다. 공군은 지난 8일 동해 상공에서 공대지미사일(AGM-65G)을 처음으로 발사했다. 이날 발사 훈련을 위해 FA-50은 고도 1.2㎞ 상공에서 적외선 유도 미사일인 AGM-65G(매버릭)을 발사해 약 7km 떨어진 곳에 폐선으로 만들어 놓은 목표에 명중했다. 공군은 “이번 실사격 성공으로 우리 기술로 만든 FA-50 전투기가 지상이나 해상의 표적에 대한 정밀공격 능력이 검증됐다”고 말했다.



FA-50은 초음속 국산 훈련기인 T-50을 기반으로 개발된 전투기다. 최대 음속의 1.5배 속도로 비행할 수 있고, 공대공ㆍ공대지 미사일과 일반폭탄, 기관포 장착이 가능하다.

합동정밀직격탄(JDAM)과 지능형확산탄(SFW) 등 정밀 유도무기도 최대 4.5t까지 탑재할 수 있다. 우리 군은 노후화한 F-5전투기를 대체하기 위해 FA-50을 지난해부터 실전에 배치중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