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노아 친부, 차승원 이수진에 억대 명예훼손 소송…결국 취하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09 10:49
‘차승원’ ‘이수진’ ‘차노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차승원(44)씨와 부인 이수진(47)씨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소송을 낸 조모(48)씨가 소송을 취하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차승원과 부인 이수진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1억 1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낸 조씨가 7일 대리인을 통해 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조씨는 이번 소송 배경에 대해 “차승원 부부의 거짓말에 화가 났다”며 아내 이수진씨가 1999년 출간한 에세이 ‘연하남자 데리고 아옹다옹 살아가기’에 담긴 내용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차노아가 차승원과의 사이에 낳은 친자인 것처럼 묘사돼 본인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고등학생 차승원을 처음 만나 지난 1989년에 결혼식을 올렸고 아들 노아를 낳았다”는 에세이 내용에 조씨는 “차승원 부인 이수진과 오랜 교제 끝에 지난 1988년 3월 결혼했다가, 같은 해 5월 차노아를 낳은 후 1992년 5월 협의 이혼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친부 소송 논란에 휩싸인 차승원은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2년 전에 결혼을 했고, 당시 부인과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 태어난 세 살배기 아들도 함께 한 가족이 됐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차승원’ ‘이수진’ ‘차노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