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광용, 정수장학회 이사라서 봐줬나"

중앙일보 2014.10.08 02:30 종합 4면 지면보기
교육부가 ‘1+3 유학프로그램’으로 경찰 수사까지 받고 있는 서울교대는 놔두고 이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했던 유학업체만 검찰에 고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 프로그램은 1년은 국내에서, 3년은 해외 대학에서 공부하는 프로그램으로 홍보됐지만 정식 학위 과정이 아닌 데다 비용이 연간 2000만~3000만원에 달하는 등 논란이 일자 2012년 폐지됐다.


'1+3 유학' 서울교대만 고발 안 돼
교육부 “스스로 폐지해 뺀 것” 해명

 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홍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2년 ‘1+3’ 프로그램을 폐지하면서 이를 운영해온 11개 대학을 고발했다. 이때 송광용(사진) 전 청와대 수석이 총장 재직 시절(2007~2011년) 2년 동안 ‘1+3’을 운영했던 서울교대는 고발 대상에 빠져 있었다.



 반면 교육부는 2013년 1월 ‘1+3’으로 문제가 된 12개 유학업체를 고발하면서 서울교대와 이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 미네소타대 한국사무소를 포함시켰다. 경찰 역시 지난 9월 내사를 통해 ‘1+3’ 비리를 밝혀낸 6개 대학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는데 교육부 고발 대상에서 제외됐던 서울교대가 포함됐다.



 박 의원은 “경찰 수사 대상에 오른 서울교대를 당초 고발 대상에서 제외하고 관련 유학원만 고발한 것은 교육부가 대통령과 관련 있는 정수장학회의 이사였던 송 전 수석을 봐준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단순히 인사 검증만 실패한 게 아니라 정권 차원에서 비리를 은폐하려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서울교대는 ‘1+3’ 운영 기간이 타 대학에 비해 짧고 2011년 자체적으로 프로그램을 폐지해 고발 대상에서 제외했었다”고 해명했다.



윤석만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