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경제지표 전망 가장 부정확" 질타

중앙일보 2014.10.08 01:17 종합 5면 지면보기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 낮춘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7일 “(올해) 경제성장률이 저희가 봤던 3.8%에 못 미치지 않을까 한다”며 “3%대 중반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새누리당 김광림 의원과 이한구 의원 질의에 답하면서다. 한은은 지난 7월 국내총생산(GDP) 기준 올해 경제성장률을 4.0%에서 3.8%로 하향 조정했다. 오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며 수정 경제 전망을 내놓을 예정이다. 석 달 만에 수치를 다시 손질하는 셈이 됐다.


작년 소비·물가 예측 크게 빗나가
이주열 총재, 올 성장률 또 낮춰

 이날 국감에선 번번이 빗나가는 한은의 경제 전망이 도마에 올랐다. 이한구 의원은 “한은의 주요 경제지표 전망치와 실제치의 오차가 타 전망 기관보다 크다. 최근 가장 부정확하게 전망하는 기관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지난해 민간소비 증가율을 2.8%로 봤다. 실제 수치는 1.9%로 오차가 0.9%포인트에 달했다. 기획재정부·한국개발연구원(KDI)·한국경제연구원·LG경제연구원·국회예산정책처 등 국내 6개 전망 기관 가운데 한은의 오차가 가장 컸다. 설비투자와 물가, 성장률 예측도 크게 엇나갔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결정 방향을 두고 말을 아꼈다. “원-엔(원화 대비 엔화 값) 하락은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금리로 환율에 대응하는 것은 정말로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현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