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준희 측 "본인 확인 결과 교제 절대 아냐" 사실무근, 왜 이런 얘기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02 10:19








배우 고준희(29·김은주)와 프로듀서 마스타우(36·우진원)는 연인 사이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고준희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2일 일간스포츠에 "본인에게 확인 결과 절대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Mnet '쇼미더머니' 콘서트를 보러 간 건 맞으나 마스타우를 보기 위해서가 아닌 단순 공연 관림이다. 또 소속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며 "열애설이 불거져 당황스럽다. 하지만 본인도 아니라고 했으니 아니다. 둘은 어떠한 인연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 매체는 고준희와 마스타우가 한 달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단순 공연 관람을 위해 찾아간 것일뿐 그 이상은 아닌 것.



고준희는 2001년 SK스마트 학생복 모델 선발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추적자' '야왕' 영화 '결혼전야'에 출연한데 이어 '레드카펫' 개봉을 앞두고 있다. 마스타우는 2003년 1집 '마스타 피스'로 데뷔했다. 이후 YG패밀리 활동을 거쳐 현재 프로듀서로 활약 중. 최근 '쇼미더머니3'에 출연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