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라질 남부 폭동 확산, 배후에는 최대 범죄조직…정체 살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10.02 09:57
‘브라질 남부 폭동 확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브라질 남부 지역의 폭동 사태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밤부터 브라질 남부 산타카타리나 주의 주요 도시에서 폭동이 시작돼 이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주도(州都)인 플로리아노폴리스를 비롯해 지금까지 35개 도시에서 폭동이 벌어졌다.



폭동이 일어난 곳에서는 시내버스 방화와 경찰서 등 공공건물 습격이 잇따랐으며 지금까지 최소한 3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도시에서 시내버스 운전사들이 폭동 피해를 두려워하며 운행을 거부하자 경찰은 무장병력을 동원해 시내버스를 호위하는 모습도 보였다.



브라질 남부 주 정부와 경찰은 폭동 확산의 배후로 이 지역 최대 범죄조직인 ‘산타카타리나 제1그룹’(PGC)을 지목했다. 이 조직은 1990년대에 플로리아노폴리스 근처 교도소에서 조직돼 현재 각 교도소에 하부 조직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당국은 브라질 남부 폭동 확산 배후로 지목된 PGC가 2012년 11월부터 2013년 2월 사이에 발생한 대규모 폭동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브라질 남부 폭동 확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