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4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최고 부자 공직자는 누구?

중앙일보 2014.09.30 10:47
6·4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지방 공직자들(573명)의 재산등록 현황이 공개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관보를 통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위는 성중기 서울시의원으로 132억6366만원을 신고했다. 광역 시·도 단체장 중에서는 김기현 울산시장이 67억4673만원을 기록했다. 2위는 권선택 대전시장(38억원), 3위는 서병수 부산시장(35억원)이었다.



시·도 교육감 중에서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9억950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조희연 서울 교육감은 4억9631만원을 신고했다.



김병우 충북 교육감(-5억6485만원)과 박종훈 경남 교육감(-8571만원)은 재산이 마이너스라고 신고했다.



시·군·구 기초단체장 중에서는 박우정 전북 고창군수가 87억234만원으로 1위였다.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1053명 중에서 재선 이상으로 신규 재산 공개 의무가 없는 480명을 뺀 573명의 재산 평균은 10억8000만원이었다. 광역단체장(11명)은 22억3000만원, 시·도 교육감(8명)은 3억5500만원, 기초 단체장(92명)은 10억7200만원,광역의회의원(462명) 10억6천4백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기초의회의원의 등록재산은 관할 시·도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별도로 공개한다.



공개재산은 임기가 시작되는 7월 1일을 기준으로 최초 신고서에 등록한 재산으로 배우자와 부모, 자녀의 재산이 포함돼 있다.



신규 당선자 573명의 개인별 재산신고 내용은 30일자 대한민국 전자관보(http://gwanbo.korea.go.kr)에서 자세히 열람할 수 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등록 내용에 대해 11월말까지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재산심사 처분기준에 따라 재산등록사항을 누락하거나 과다신고에 대해 확인심사 뿐 아니라 등록재산의 자금출처, 취득경위 등 재산형성 과정에 대해서도 중점 심사할 예정이다. 재산심사 결과, 잘못 신고한 금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개인 간의 채권 및 채무 등 비조회성 재산을 1억원 이상 잘못 신고한 경우는 과태료 부과처분을 관할 지방법원에 요청할 예정이다.



임만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간사(안전행정부 윤리복무관)는 “이번 재산공개가 선출직 공직자의 재산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고 공직윤리 확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국민의 신뢰를 받는 공직윤리를 확립하기 위해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더 엄정하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