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게임 중계서 잇단 ‘자막 실수’, SBS 방송사고 공식입장 내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20:44
SBS 배구 경기 중계중 빚어진 자막 실수




SBS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하이라이트 방송 도중 일으킨 자막 방송사고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놨다.



SBS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한국대 일본전 하이라이트 방송 당시 자막실수가 있었다”며 “컴퓨터그래픽(CG)을 다루는 프리랜서 요원의 실수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시청자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SBS는 아시안게임 동안 철저한 방송 준비로 완성도 높은 중계방송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25일 오후에 방송된 2014 인천아시안게임 대한민국과 일본의 여자배구 하이라이트 방송에서 ‘대한민국’을 ‘대한일본’으로 잘못 표기하는 자막 방송사고를 냈다. 해당 자막은 약 4분 동안 지속되다 ‘대한민국’으로 수정됐다.



여자배구 하이라이트 방송 외에도 SBS는 같은 날 경기 고양종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16강전 경기 중계에서 자막 사고를 냈다.



국적을 잘못 표기한 KBS·SBS의 자막 실수




SBS는 축구대표팀의 대한민국 대 홍콩 전에서도 후반 30분 추가골을 넣은 박주호의 국적을 홍콩으로 표기했다. 박주호의 골 이후 자막에 한국이 아닌 홍콩 국기를 넣었고 ‘HKG - PARK Jooho’라는 자막이 송출됐다. ‘HKG’는 ‘HONGKONG(홍콩)’의 정식 약자다.



이 자막 사고에 대해 SBS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과 홍콩과의 축구 경기 중계를 하는 도중에 발생한 박주호 선수의 국적 표기 잘못은 경기를 중계한 SBS와 MBC가 아니라 국제방송 신호를 제작해 방송사들에게 공급하는 ‘인천아시안게임 주관방송사’ 즉 IHB에서 송출한 화면”임을 알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