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녀 외모 전성기 나이’ 1위는? '씁쓸'…내 나이가 어때서♬ ♪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17:15
‘남녀 외모 전성기 나이’[사진 비에나래]




‘남녀 외모 전성기 나이’가 화제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는 미혼남성들이 ‘27?29세 때’, 여성들은 ‘21?23세 때’를 외모 호감도가 가장 뛰어났던 시기로 생각한다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25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비에나래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공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18일∼24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실시됐다.



우선 ‘본인의 외모가 가장 뛰어났던(날) 나이는 몇 살입니까(일까요)?’라는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8.0%가 ‘27?29세’로 답했고, 여성은 29.5%가 ‘21?23세’로 답했다.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21?23세’(23.5%)와 ‘20세 이하’(16.4%), 그리고 ‘24?26세’(14.2%)의 순으로 많았고 여성은 26.5%가 ‘24?26세’로 답해 두 번째로 많았고, ‘20세 이하’(19.8%)와 ‘27?29세’(15.3%) 등의 순서였다.



또 다른 질문인 ‘현재 본인의 외모는 전성기 때와 비교하여 어떤 감점 요인이 발생했습니까?’에서는 남녀 간에 의견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살이 쪘다(비만)’(32.5%)를, 여성은 ‘청순미가 사라졌다’(31.0%)를 각각 첫손에 꼽았다. 이어 남성은 ‘인상이 굳어졌다’(29.1%) - ‘피부가 상했다’(18.7%) - ‘지금이 전성기’(10.5%) 등의 순이었고 여성은 ‘피부가 상했다’(23.5%) - ‘살이 쪘다(비만)’(20.1%) - ‘인상이 굳어졌다’(15.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녀 외모 전성기 나이’ [사진 비에나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