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썰전’ 허지웅 “이병헌 손편지 처음 아니다”…돌직구 날려, 무슨 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16:16
‘허지웅’ ‘이병헌 손편지’. [사진 JTBC ‘썰전’ 캡처]






‘썰전’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배우 이병헌의 ‘협박 사건’ 관련 손편지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협박 논란에 휩싸인 이병헌 사건에 대한 대담이 진행됐다.



‘썰전’ MC들은 이병헌이 이번 사건으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평가하며 “출구가 없다”는 결론을 냈다.



실제 이병헌은 갖은 루머와 의혹에 휩싸였으며 현재 광고 출연 중지 요구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허지웅은 이병헌의 손편지에 대해 “아예 조용히 있든가 정말 잘못된 대처였고 잘못된 위기 관리였다”며 “나는 차라리 이런 손편지를 공개하기 전에 조용히 검찰 조사를 기다리는 게 현명한 판단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지웅’ ‘이병헌 손편지’. [사진 JTBC 썰전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