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시청률의 여왕’ 추자현, ‘억’소리 나는 개런티 받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11:50


썰전 허지웅’‘추자현’ [사진 JTBC 썰전 캡처]




‘썰전 허지웅’‘추자현’ [사진 JTBC 썰전 캡처]






배우 추자현(36·본명 추은주)이 중국에서 제작되는 영화로는 처음으로 여주인공을 맡게 돼 화제다.



추자현은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영화 ‘전성수배’(全城通?) 제작보고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추자현은 “굉장히 흥분되고 기대된다”며 “스토리만 마음에 든다면 어떤 역할이든 도전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전성수배’는 올 11월 중국 개봉을 앞둔 작품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두 남자가 선과 악, 사랑과 증오, 진실과 거짓 사이에서 두뇌싸움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 추자현은 중국의 대표 배우 조문탁, 유엽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한편, 추자현은 중국에서 ‘시청률 퀸’으로 불린다. 2007년 중국 CCTV8에서 방영된 ‘대기영웅전’을 통해 중국 활동을 시작한 추자현은 이후 ‘초류향전기’ ‘수수적남인’ ‘귀가의 유혹’, ‘천녀유혼’ ‘목부풍운’ ‘화려한 오피스족’ ‘무악전기’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특히 2011년 중국판 ‘아내의 유혹’인 ‘귀가의 유혹’ 주연을 맡아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2012년 제작돼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목부풍운’을 통해 중국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자현’[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