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썰전’ 허지웅, 문준영-스타제국 사건 비판 “그 글 보고 어떤 누가 동의하겠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11:38
‘허지웅’ ‘박지윤’ [사진 JTBC 썰전 캡처]




‘썰전’ 허지웅과 박지윤이 그룹 제국의아이들 문준영과 스타제국에 관해 언급했다.



허지웅은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소속사 스타제국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던 제국의아이들 문준영에 대해 “이병헌 손편지와 비슷한 느낌이다”고 말했다.



허지웅은 “연예인들이 위기관리에 대해 조언을 해주는 사람이 없나. 최악의 방식이었다. 글 자체가 비문이고 억울할 때 나오는 감정의 잔재를 그대로 올렸다. 어떤 누가 동의하겠나”라며 강력 비판했다.



박지윤 역시 “얼마나 억울했으면 여기에 올렸을까 싶었는데 배신감 들었다. 갑자기 사장님을 지켜준다고 하지 않았나. 하루 만에 이럴 걸 왜 피눈물 흘렸나 싶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지웅’ ‘박지윤’ [사진 JTBC 썰전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