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줄리엔강, 경찰과 있는 사진 보니 속옷 차림? 공식 입장 “주는 술 마시다 그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10:16
‘줄리엔강’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모델 겸 배우인 줄리엔 강(32)이 속옷만 입고 거리를 활보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속옷 차림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지난 18일 대낮에 속옷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한 줄리엔강의 사건을 방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줄리엔강이 민소매 티셔츠와 속옷만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을 담은 CCTV를 공개했다.



줄리엔강을 목격한 남성은 “멍하게 거리에 서 있었다. 처음엔 무슨 예능 프로그램 촬영인 줄 알았다”고 당시의 상황을 밝혔다.



줄리엔강이 대낮에 속옷 차림으로 길거리를 배회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줄리엔강의 소속사 쇼브라더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줄리엔강이 술을 못 먹는데 전날 클럽에서 권하는 술을 먹다 보니 귀가 도중 정신을 잃었다. 그걸 본 시민이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사건은 술로 인해 벌어진 해프닝으로 마약과는 전혀 관계없는 일이다. 이에 관한 억측성 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줄리엔강은 “새벽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그 뒷일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줄리엔강 공식입장’[사진 SBS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