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세월호 유가족 입장, 새로운 양보로 볼 수 없어"

중앙일보 2014.09.26 10:09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가 진상조사위의 수사권ㆍ기소권 부여 주장에서 한발 물러선 데 대해 26일 “전혀 새로운 양보로 볼 수 없다”고 일축했다.



주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할 수 없다는 게 우리의 일관된 주장이었고 야당과 협상 과정에선 진작부터 그 부분이 정리됐기 때문에 (세월호 대책위 입장을) 새로운 양보로 전혀 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에선 유가족 대책위에서 큰 양보를 했으니 무언가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할 수 있는데 기존 여야 합의에서 조금도 벗어난 것이 없다”며 “그런 기대는 금물이다. 원점으로 다시 돌아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당히 지루하고 긴 과정이 남아있다”고도 했다.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유가족 대책위의) 주장은 그동안과 다를 것이 없고 입장 변화가 없는, 다만 말의 순서, 말의 강조점의 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두 차례에 걸쳐 마련한 합의안은 그러한 유가족 대책위 주장을 반영해서 합의한 사항”이라며 “양당 합의안을 꼼꼼히 파악해서 과연 수사권ㆍ기소권을 유가족들이 어느 정도 행사할 수 있는 부분으로 합의된 것인지를 숙고해주길 바란다. 원한다면 직접 유가족 대책위 총회에 가서 이 합의안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 몫의 특검 추천위원 선정권을 유가족 측에 넘기라는 주장에 대해선 “백설공주에게 사과 2개를 주고 먹으라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며 “결국은 불공정 특검을 하겠다는 것으로 헌정질서가 살아있는 한 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