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지웅 비판한 ‘이병헌 손편지’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조용히 하라고…”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6 09:36
‘허지웅’ ‘이병헌 손편지’. [사진 JTBC ‘썰전’ 캡처]


‘썰전’의 김구라, 허지웅이 ‘이병헌 손편지’에 대한 비판적 견해를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과거 이병헌 손편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김구라, 허지웅은 25일 방송된 JTBC ‘썰전’을 통해 각각 “순애보를 상징하는 손편지가 자신의 변명을 하는 것으로 비춰져 더 역효과가 났다”, “손편지는 잘못된 방식의 위기관리였다”고 최근 공개된 이병헌 손편지를 비판했다.



이병헌은 아이스버킷챌린지뿐 아니라, 아내인 이민정과 열애 사실을 밝혔을 때, 전 여자친구와의 공방이 벌어져 피소를 당했을 때도 손편지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전한 바 있다.



앞서 이병헌은 8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많은 분이 저를 지목해 주셨는데 저는 이미 이 운동이 활성화되기 전 초반에 기부에 동참했습니다”고 언급했다. 이병헌은 이어 “환우들의 아픔을 짧게나마 함께 공감하면서도 밝고 긍정적으로 모두를 미소 짓게 할 수 있는 기부의 방식이 참 기분 좋게 다가왔습니다”고 동참 동기를 밝혔다. 이병헌은 또 “루게릭병을 앓고 계신 분들, 그 외에도 아픔을 겪고 있는 모든 분께 지속적인 관심과 희망이 함께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도 단발성이 아닌 꾸준히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에 늘 관심 갖도록 할까 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병헌은 2009년 전 여자친구과의 법적 공방을 벌인 당시에도 “지금 세상에 불거져 나온 왜곡된 이야기들과 어쩌면 앞으로도 있을지 모르는 이야기들이야, 시간이 걸리더라도 법적 절차를 거쳐 진실이 밝혀지겠지요. 하지만 소중하고 예쁜 추억으로 남아야 할 일이 좋지 않은 모습으로 세상에 떠도는 슬픈 현실과 한때 서로 아끼던 사람과 이런 상황에까지 이르게 되었다는 가슴이 아픈 사실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모델 이지연, 글램 다희로부터 술자리 음담패설을 한 내용이 담긴 동영상의 댓가로 50억원 협박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진행 중인 이병헌은 5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손편지를 공개했다. 이병헌은 “저로 인해 수많은 시선을 받았고 많이 아프고 힘들겠지만 여전히 내 옆을 지켜주는 아내와 가족에게 더 이상의 실망을 주는 일이 없도록 평생을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병헌 손편지’‘허지웅’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