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지자체에 대북사업 허용해야"

중앙일보 2014.09.26 02:32 종합 6면 지면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방정부도 대북사업을 할 수 있게 법을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독일 통일 과정서 매우 큰 역할"

 미국을 방문 중인 박 시장은 24일(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 초청으로 워싱턴 외교인사들과 좌담회를 갖고 “외교는 더 이상 중앙정부의 전유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좌담회에는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국대사, 스캇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 선임연구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에 남북관계위원회와 남북교류기금이 있지만 활용되지 못해 별 진전이 없었다”며 “독일 통일에 지방정부와 비정부기구(NGO) 역할이 매우 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지방정부가 대북 교류·협력사업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법을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문화교류 방안으로는 경평(京平·서울-평양) 축구 재개와 서울시향의 평양 공연, 서울과 평양의 자매결연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북한보다 모든 면에서 월등한 남한과 세계 최강국인 미국이 대화의 손을 내밀고 신뢰 프로세스를 주도하며 북한을 변화로 이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