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 주요 의사결정에 시민도 온라인 참여"

중앙일보 2014.09.26 02:18 종합 10면 지면보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25일 ‘시민 네트워크 정당론’을 제시했다. ‘당의 주요 의사결정에 당원뿐 아니라 시민 참여를 온라인으로 확대하자는 거다.


문재인, 네트워크 정당론 제시
비노 측 ‘당원중심 정당’과 대립

 노무현재단(이사장 이해찬 의원) 주최로 열린 ‘제5회 노무현 대통령 기념 심포지엄’ 기조연설에서 문 의원은 “시민 참여 정당으로의 전환은 우리 당의 오랜 숙제”라며 “폐쇄된 정당 구조에서 벗어나 온·오프라인을 결합하는 다양한 기능의 플랫폼을 구축하고, 당원뿐만 아니라 시민과 지지자를 광범위하게 결집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을 두고 당내에선 사실상 문 의원의 당권 도전 선언이란 해석도 나왔다. 특히 비노무현계는 네트워크 정당론을 결국 전당대회에서 ‘모바일 투표’를 도입하려는 의도로 의심했다.



 친노무현계는 온라인에 강한 기반을 갖고 있다. 과거 ‘노사모’ 에서 출발한 친노 성향의 온라인 조직은 문성근 전 민주당 대표대행이 이끄는 ‘국민의 명령 백만민란’, ‘미권스’(정봉주와 미래권력들) 등으로 분산·강화돼 있다. 야당의 모바일 투표에서 이들 조직은 맹위를 떨쳐왔다는 평가다. 2012년 민주당 대표 경선에서 김한길 후보가 대의원 투표 에서 이기고도 친노 이해찬 의원에게 당권을 내준 것도 모바일 투표에서 역전당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네트워크 정당론은) 모바일 투표라든지 전당대회 룰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비노 진영이나 호남 출신 인사들은 네트워크 정당과는 정반대 개념인 ‘당원 중심 정당론’을 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28일 ‘충남도당 전 당원 토론회’를 열고 자신의 당 혁신카드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윤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