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역도에서 또 메달 추가…원정식은 부상 '기권'

중앙일보 2014.09.22 21:17
북한이 역도에서 또 하나의 아시안게임 메달을 추가했다.



김명혁(24)은 22일 인천 송도 달빛축제정원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역도 남자 69kg급 경기에서 인상 160kg, 용상 182kg을 들어 합계 342kg을 기록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린친펑(중국)이 합계 342㎏(인상 158㎏·용상 184㎏)을 기록해 김명혁과 동률을 이뤘지만 몸무게가 적어 금메달을 따냈다. 북한은 역도에서만 이날까지 치른 6종목 가운데 금3·은1을 거뒀다.



김명혁은 인상에서 아시안게임 최고 기록(155㎏)을 5㎏ 경신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그러나 용상에서 뒤집혔다. 김명혁은 용상 1차 시기에서 182㎏을 성공시켰지만 2차 시기 190㎏, 3차 시기 198㎏을 모두 실패했다. 반면 인상에서 158㎏을 들어올린 린친펑은 용상에서 184㎏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뒤집었다.



기대를 모았던 원정식(24·고양시청)은 인상 143㎏·용상 170㎏을 기록해 합계 313㎏으로 6위에 머물렀다. 원정식은 용상 2차 시기에서 183㎏을 시도하다 오른 다리를 다쳐 더이상 플랫폼에 오르지 못했다.



인천=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