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고의 결혼’ 노민우, “박시연 덕에 긴장 풀렸다” 입술 폭신해…애정신 비화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8:17
‘박시연’



배우 박시연과 노민우가 함께 호흡을 맞춘 애정신 뒷 이야기를 밝혔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드라마스페셜 ‘최고의 결혼’ 제작발표회에서 박시연은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자리하는 것 같아 긴장된다”며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열심히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스태프와 연기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노민우는 “시연 누나가 스크린과 브라운관 이미지와 다르게 굉장히 순하고 배려심이 많아서 놀랐다”며 “촬영할 때 항상 내게 의견을 묻고 많이 양보해준다. 누나 덕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노민우는 박시연과의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 “시연 누나가 스크린과 브라운관 이미지와 다르게 굉장히 순하고 배려심이 많아서 놀랐다”며 “촬영할 때 항상 내게 의견을 묻고 많이 양보해준다. 누나 덕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노민우는 “시연 누나의 입술이 도톰해서 폭신폭신한 느낌이 있었다. 입술이라는 게 참 사람마다 다 느낌이 다르다는 것을 확실히 깨달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고의 결혼’은 미스맘(Miss Mom, 자발적 비혼모)을 선택한 미혼의 스타앵커 차기영(박시연)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네 커플의 연애와 결혼에 대한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시연’ ‘노민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