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문희상 "특별법 대화 재개 촉구할 것"

중앙일보 2014.09.22 16:39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전격 회동을 가졌다. 문 비대위원장이 19일 취임한 이후 첫 만남이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문 위원장은 의회민주자로서 존경받는 지도자"라며 "정치가 빨리 복원되는 데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문 위원장은 "김 대표는 늘 '국민들이 최우선'이라는 기본을 어기지 않고 통 큰 정치, 정 있는 정치를 했다"며 "앞으로 막힌 것을 뚫는 데는 둘 다 전문가라 생각하고 어려운 문제가 있을 때 앞장서서 뚫자는 의미에서 이 자리를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오늘은 상견례 자리"라며 "기본적으로 여야 원내대표가 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 문제든 다른 문제든 여야 원내대표가 주인공인 만큼 우리는 이들을 지원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 유기홍과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후 20분간 이뤄진 두 사람의 비공개 회동과 관련해 "두 분이 정치를 복원하고 국회를 빨리 열어야한다고 뜻을 모았다"며 "국회 일정과 세월호 특별법에 대해서는 양당 원내대표 간의 대화 재개를 촉구할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진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