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허영지, 산낙지 만지고 먹다가 개똥 마저 손으로…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5:59
룸메이트 허영지 [사진 SBS 화면 캡처]






SBS ‘룸메이트2’ 멤버로 합류한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20)가 독특한 매력을 뽐내 눈길을 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에는 걸그룹 카라의 멤버인 허영지가 룸메이트의 새 멤버로 합류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허영지는 룸메이트 입소에 앞서 인터뷰에서 “조신하게 웃어야 한다고 해서 입을 가리고 웃어도 봤는데 어색하더라. 타이밍도 못 맞추겠다”며 나름의 고충을 밝혔다. 그러면서 허영지는 목젖이 보일 정도로 입을 크게 벌리고 소리 없이 웃는 일명 ‘음소거 목젖 웃음’으로 털털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허영지는 맨손으로 산낙지를 능숙하게 정리하는가 하면 룸메이트 애완견이 싸놓은 개똥마저 손으로 치우는 등 거침없는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카라’ ‘허영지’ [사진 SBS 룸메이트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