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팍타크로' 남자 대표팀 준우승, 미얀마에 막혀 연속 은메달… “또 미얀마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5:30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남자 세팍타크로 대표팀이 미얀마의 벽을 넘지 못하고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영만(28·청주시청), 정원덕(26·고양시청), 임안수(26·고양시청)로 구성된 한국은 22일 부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4 인천아시안게임 세팍타크로 남자 더블 결승’ 미얀마 전에서 세트스코어 0-2(19-21, 18-21)로 패하며 지난 대회의 아쉬움을 반복했다.



한국은 지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미얀마에게 패해 은메달을 땄었다. 미얀마는 지난 대회에 이어 세팍타크로 남자 더블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따내며 세팍타크로 강국의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



미얀마는 앞서 열린 여자 더블 종목에 이어 남자 종목도 우승을 차지, 세팍타크로에서만 금메달 두 개를 추가했다. 이에 미얀마는 단숨에 아시안게임 메달 종합 순위 7위로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1세트를 19-20까지 따라 붙었지만 마지막 서브에서 실점하며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18-18 동점까지 추격에 성공했지만 연속 실점해 경기에서 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