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태국전 콜드게임 도전! “한번 해봤으니 문제 없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5:16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이 태국을 상대로 콜드게임에 도전한다.



류중일 삼성 라이온즈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은 22일 오후 6시 30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2014 제 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B조 예선에서 태국을 상대로 한 아시안게임 첫 경기를 치른다.



이날 야구대표팀은 에이스 김광현(SK)을 내세워 첫 승을 노릴 예정이다. 류현진(LA)이 빠진 대표팀에서 양현종(기아)과 원투펀치를 이룬 김광현은 풍부한 국제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첫 경기 기분 좋은 승리를 위해 선발 등판한다.



대표팀은 18일 LG 트윈스와 연습경기에서 10대 3으로 무난한 승리를 거뒀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태국전에서 12대 1로 콜드 게임을 만들어 낸 한국은 이번 경기에서도 콜드게임을 노리고 있다.



또 박병호(넥센)가 4번타자, 황재균(롯데)이 톱타자로서 타선을 이끌 예정이다. 김광현은 태국전 등판 이후 결승전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4일 대만전에는 양현종이 선발 등판을 앞두고 있다.



야구대표팀은 태국 전에서 콜드게임 승을 거두고 대만 전을 대비해 최대한 마운드를 아끼겠다는 각오로 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아시안게임은 콜드게임 규정이 적용되며 5회 15점 이상, 7회 10점이상 점수차가 벌어질 경우 콜드게임 승리를 거둘 수 있다. 연장전에 돌입할 경우에는 무사 1,2루 승부치기로 승부를 가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자야구 일정’ ‘아시안게임 야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