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드카펫’ 고준희 “우결이 내 터닝포인트…” 이유가 “많은 것을 해봐서”?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4:37
‘레드카펫 고준희’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고준희(29)가 ‘우리 결혼했어요’를 자신의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으로 꼽았다.



고준희는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레드카펫’ 제작보고회에서 “제 연기 인생에서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은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다”라고 말했다.



이날 고준희는 “프로그램 내에서 사랑도 하고, 결혼도 하고, 이혼도 했다. 많은 것을 해봤다. ‘레드카펫’을 촬영할 때 ‘우리 결혼했어요’ 촬영 중이라 가상 남편이었던 정진운이 카메오로 출연했다. 편집됐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레드카펫’은 에로영화 감독과 여배우의 로맨틱 코미디를 담은 영화로, 윤계상, 고준희 , 오정세, 조달환 등이 출연한다. 박범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누리픽쳐스와 씨네주가 제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레드카펫 고준희’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