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박2일’ 조인성 등장, 로이킴 “우린 오징어 놀이 하자” 폭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3:44




 

‘1박2일’에 배우 조인성(33)이 출연했다.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는 ‘쩔친 노트’ 특집으로 각 멤버들의 ‘쩔은 친구’들이 초대됐다.



차태현은 고민 끝에 조인성에게 찾아갔다. 차태현이 “지금 당장 섬으로 떠나야한다”고 하자 김기방과 함께 커피를 마시던 조인성은 “방송 16년 만에 산전수전 다 겪었다고 생각했는데 형 부탁이라 거절도 못 하겠다”며 난감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조인성은 차태현의 부탁을 승낙했고 배우 김기방과 함께 실미도로 향했다.



실미도에 조인성이 등장하자 여성 스태프들은 물개 박수을 치며 환호했다. 이에 김주혁의 쩔친 김종도 소속사 대표는 “우리는 왜 부른 거야. 우린 다 묻혔어!”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이후 가수 정준영의 쩔친으로 섭외된 가수 로이킴은 다른 멤버들의 쩔친을 궁금해 했다. 정준영은 “이제 와서 얘기하는데 배우 조인성이 올 수도 있다. 멤버들 중 한 명이 조인성한테 전화했다”고 털어 놓자 로이킴은 “오징어 되겠네, 오징어 놀이나 해야지”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기방은 “조인성에게 ‘내가 지금 다단계를 하는데 200만원 좀 빌려달라’고 말했더니 ‘꺼져’라고 했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인성’ ‘로이킴’ [사진 KBS2 1박2일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