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닝맨' 유인영, 하하에게 막말 "못생긴게…너만 만나면 기분이 더러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1:07




‘악녀’ 유인영이 하하에게 무서운 악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악녀특집에서는 악녀 연기파 배우 이유리, 서우, 최여진, 유인영, 김민서가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영은 하하와 짝을 이뤄 미니시리즈를 찍었다.



미니시리즈 속 ‘악녀’ 유인영은 헬스장에서 열심히 운동하던 ‘재벌남’하하에게 대뜸 “너 헬스장 옮겨”라고 말했다.



이에 하하는 “처음뵙겠습니다”며 깍듯이 인사를 하자 유인영은 “못생긴 게 말귀도 못 알아듣네. 내가 너만 만나면 기분이 더러워!”라고 기분 나쁜 표정으로 외치며 물병을 쓰러뜨려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