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미정, LPGA 투어 우승 '5년 만에 정상'…세계 1위 여유있게 따돌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2 10:45
‘허미정’. [사진 일간스포츠]






허미정(25·테일러메이드)이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를 꺾고 LPGA 요코하마 클래식 우승을 차지했다.



허미정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프래트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트레일(파72)에서 열린 요코하마 타이어 LPGA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쳤다.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적어낸 허미정은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17언더파 271타)의 추격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폴라 레토(남아공)와 공동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허미정은 전반에 2타를 줄였지만 4타를 줄이며 추격해온 루이스에 2타차로 쫓겼다. 하지만 11번홀(파4)에서 한 타를 줄인 허미정은 13번홀(파3)에서 티샷을 홀 50㎝에 붙여 가볍게 버디를 잡은 뒤 14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 루이스와의 격차를 3타로 벌리며 우승을 예감했다.



LPGA 2부 투어를 거친 뒤 2009년 1부 투어에 진출한 허미정은 첫 해에 우승을 차지했지만 이후에는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했습니다. 2009년 포틀랜드 클래식(당시 세이프웨이 클래식) 이후 5년 만에 우승컵을 안았다.



공동 선두였던 레토는 1타를 잃고 3위(14언더파 274타)에 머물렀다. 최운정(24 볼빅), 유선영(28 JDX), 이일희(25 볼빅)가 8언더파 280타로 나란히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미정’.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