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드니올림픽 때 남북 공동 입장 순간까지 조마조마 … 눈물 좀 흘렸다

중앙일보 2014.09.22 00:35 종합 34면 지면보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9일 인천 오크우드 호텔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스포츠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역설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세계 스포츠 대통령’으로 통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60)는 지난해 9월 취임 후 숨가쁜 1년을 보냈다. 전 세계를 누비며 만난 국가원수만 83명에 달한다. 그중 특히 신경을 쓰는 나라가 한국이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개최국이기도 하지만 “스포츠는 정치·사회의 장벽을 걷어내는 최적의 촉매제”라는 믿음 때문이다. 한반도 분단과 같은 상처 역시 스포츠로 치유할 수 있다고 봐서다. 독일인인 그는 통일에 대한 관심도 남다르다. 2000년 시드니 여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공동 입장을 성사시켰던 주역이기도 하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방한
취임 후 첫 한국 언론 인터뷰
"스포츠로 정치·사회 장벽 깨야
평창 유치전 때의 약속 잘 지키길"

인천아시안게임 참관과 박근혜 대통령 예방을 위해 방한한 그를 지난 19일 만났다. 취임 후 한국 언론과의 첫 인터뷰다.



 -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막식의 남북한 공동 입장을 보람찬 순간으로 꼽는데 평창 겨울올림픽에서도 비슷한 감동이 가능할까.



 “남북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지만 IOC로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고 있다. 시간이 많지는 않다. 남북이 하루라도 빨리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 북한이 어떤 형태로든 평창올림픽에 적극 참여해 남북 화합의 물꼬를 트기를 바란다. 독일의 경우 아무런 준비 없이 통일을 맞아 혼란스러웠다. 한국은 독일보다 잘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그 준비를 위해 스포츠를 활용한다면 통일은 진정한 대박(windfall)이 될 거다.”



 - 시드니 개막식 남북 공동 입장도 우여곡절이 많았다던데.



 “개최 수년 전부터 IOC위원 자격으로 평양과 서울을 연이어 방문했다. 여러 카드를 놓고 불가측성과 씨름하며 팽팽한 협상 릴레이를 벌였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도 만나 여러 방안을 협의했다. 자세한 사항은 함구해야 하지만 흥미로운 과정이었다. 남북이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는 순간까지 조마조마했다. 솔직히 얘기하면 눈물도 좀 흘렸다(웃음). 정치도 결국 사람이 하는 거고, 사람 간의 유대를 빚는 데는 스포츠의 힘이 크다.”



 - 2018년 겨울올림픽 개최국인 한국과 2020년 여름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의 관계도 냉랭하다.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는 유관국끼리의 협력이 중요한 열쇠다. 스포츠가 한·일 양국 관계 해빙의 열쇠가 될 수 있으리라고 본다. 양국이 IOC와 스포츠를 가교 삼아 해결책을 찾기를 바란다. 도쿄 여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가 인천아시안게임을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한 것도 좋은 신호다.”



 - 2022년 겨울올림픽 개최 후보지 노르웨이·중국·카자흐스탄 중 중국이 유력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그리 된다면 동북아 한·중·일 3국이 연속 올림픽 개최를 하게 되는 셈인데.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하나다. 대륙별 순환 원칙이라면서 일부 지역에 개최국이 몰리면 안 된다는 주장이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IOC는 대륙 안배와는 무관하게 최적의 후보지를 선정할 것이다.”



 - 평창올림픽 준비가 스폰서십 계약부터 경기장 건설까지 진척이 더디다.



 “몇 가지 중요한 결정이 내려져야 할 시점이다. 최근 평창 조직위 내에서도 다양한 움직임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박 대통령도 평창의 성공 개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줬다. IOC도 전폭적 신뢰를 보낸다. 평창의 유치전을 이끌었던 조양호 조직위원장이 약속을 잘 지켜낼 거라 믿는다.”



 - 지난해 9월 취임 일성으로 IOC의 진화를 약속했는데 지금까지 성과는.



 “‘올림픽 어젠다 2020’이라는 목표를 설정해 위원들 간에서 활발히 토론 중이다. 개최지 선정 방식을 후보 도시 중심으로 유연하게 바꾸고 IOC 내부 소통을 강화하는 게 골자다. 12월 임시 총회를 열고 개혁 방안에 대해 투표하기로 했는데, 이렇게 빨리 진행될 줄은 솔직히 나도 몰랐다. 위원장 선거 후 IOC 내부 통합까지 최소 2년은 걸릴 거라고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빨리 위원들이 한마음으로 뭉쳐줘 고맙다. 안이 통합돼야 밖으로도 전진할 수 있다는 걸 새삼 느꼈다.”



글=전수진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