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닝맨’ 이유리-서우, 통굽 운동화 포기못해! “발목 나간다” 폭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1 17:56




 

배우 이유리와 서우가 굽 높은 신발을 신고 와 런닝맨 출연진으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 악녀특집 ‘괜찮아 재벌이야’ 특집에 출연한 이유리와 서우는 굽이 높은 운동화를 신고도 승부욕을 발휘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미션장소에 먼저 도착하기 위해 런닝맨 멤버들은 각기 손을 잡고 공터를 찾아 헤매기 시작했다. 통굽 운동화를 신고 달리는 서우를 향해 유재석은 “런닝맨 나오는데 무슨 이런 운동화를 신고 오냐. 그러다 발목 나간다”고 타박했고 이에 서우는 “키가 제일 작아서 그렇다”고 해명했다.



이유리 또한 굽높은 통굽 운동화를 신고도 비포장 진흙길을 뛰어다녔다. 유재석은 “그건 뛰겠다는 신발이 아니잖아”라고 소리쳤지만, 유인영, 최여진 등 장신 여배우가 자리한 가운데 서우와 이유리는 통굽 운동화로 끝까지 자존심을 지켰다. 게임을 위해 신발을 갈아신어야만 하는 상황이 되자 이유리는 본인의 하이힐 운동화를 고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유리’ ‘서우’ [사진 런닝맨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