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비대위에 문재인·정세균 직접 참여

중앙일보 2014.09.21 14:24
새정치민주연합이 각 계파 대표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를 발표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21일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문재인·정세균· 박지원·인재근 의원을 비대위원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전 대선 후보와 각 계파 보스급 외에 고(故) 김근태 전 상임고문의 부인인 인 의원도 참여했다.



당연직 비대위원인 박영선 원내대표와 문 위원장을 포함해 비대위원은 모두 6명이다.



조 총장은 “이번 비대위는 당이 처한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에서 구성됐다”며 “전당대회 준비를 차질 없이 공정하게 하고 당을 환골탈태시킨다는 각오로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의 공식 첫 회의는 22일 오전 열린다. 당 혁신위원회와 전당대회 준비위원회 등도 조만간 발족될 예정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