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태환vs쑨양, 박태환 자유형 200m 조 1위로 결선행…소감 들으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1 11:00




 

박태환이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조 1위로 결선행 티켓을 따냈다.



박태환은 21일 인천 문학 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3조에 출전해 1분50초29의 기록을 달성하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50m 지점에서 쿠르시디온 투르스노프(우즈베키스탄)에 이어 조 2위로 턴한 박태환은 150m 지점에서 1위로 치고 나오며 끝까지 1위를 지켰다.



박태환은 이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예선 경기를 1분50초대로 마친 것은 나쁘지 않다”며 “맘편하게 결승을 준비해 좋은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박태환은 자유형 100m, 200m, 400, 1500m, 계영 400m, 800m, 혼계영 400m 등 7개 종목에 출전한다. 400m와 200m에서는 쑨양(중국)과 금메달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박태환의 라이벌로 불리는 중국의 쑨양은 1분 48초 90으로 통과했다.



한편 200m 결승은 오후 7시에 진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사진 SBS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