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스타K6’ 벗님들, 심사위원 4인 ‘극찬’…역대급 무대 어땠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9.21 10:59




 

‘슈퍼스타K6’ 벗님들 콜라보 무대에 심사위원들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6에서는 슈퍼위크 개별미션 후, 다른 참가자와 함께 팀을 꾸려 무대에 서는 콜라보레이션 미션이 펼쳐졌다.



곽진언 김필 임도혁으로 구성된 벗님들은 이치현과 벗님들 '당신만이'를 선곡해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꾸몄다. 세 사람은 서로 음역대가 달라 고민 없이 파트 분배를 마치며 30분 만에 완벽하게 편곡을 완성, 다른 팀에 비해 연습도 빨리 끝냈다.



유니크한 감성의 싱어송라이터 곽진언, 3대째 예술가 집안의 후손 김필, 살을 빼지 않아도 '엣지'있는 톤을 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던 임도혁은 최고의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무대 위에 올랐다.



곽진언의 기타로 시작된 무대는 각기 다른 세 사람의 보이스와 감성이 그대로 유지되며 완벽한 조화를 이뤄 원곡과는 또 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곽진언 김필 임도혁의 무대가 끝남과 동시에 4명의 심사위원에게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승철은 “만점”이라는 짧은 말로 이번 무대를 평가를 대신했으며, 윤종신은 전체적인 분위기를 이끌어간 곽진언을 칭찬, “각자 있을 때 그리고 같이 있을 때 언제나 감동을 준 것이 슈스케 히스토리에 남을 만한 무대”라고 평가했다. 이어 백지영과 김범수는 “믹싱과 마스터링이 끝난 곡인 줄 알았다. 말도 안 된다”며 “창과 방패를 모두 갖춘 더 두려울 게 없는 무대”라고 극찬했다.



특히, 이승철은 “이승철 김범수 나얼이 합쳐도 이렇게 되지 않는다. 정준영, 로이킴의 콜라보레이션을 능가하는 무대가 나왔다”며 “눈물이 글썽거려 벅차 오른다. ‘슈퍼스타K6“를 했던 6년 동안 최고였다”고 호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스타K6 벗님들 당신만이’ [사진= Mnet 슈퍼스타K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